태국, 유럽 노년층 겨냥 최장 9개월 체류 ‘푸켓 모델’ 추진

This post has already been read 665 times!

’14일간 격리 조치와 수차례의 코로나19 검사가 동반된 최장 270일간의 체류’

태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고사 직전인 관광산업 회복 조치를 모색 중인 가운데, 유명 관광지 푸껫을 대상으로 한 ‘장기 체류 관광객’ 입국 허용 방안이 조금씩 구체화하고 있다.

피팟 랏차낏쁘라깐 관광체육부 장관은 29일 태국에 들어오는 외국인 관광객이 푸껫섬에서 최장 9개월간 머물 수 있는 방안을 관계 기관과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고 신화 통신이 30일 전했다.

피팟 장관은 “첫 관광 비자는 90일간 유효하고 두 번 추가로 연장이 가능해 최장 270일까지 머무를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쁘라윳 짠오차 장관을 포함해 많은 정부 기관이 이 구상에 원칙적으로 동의했다”면서 “최장 9개월 체류에는 14일간의 격리 및 빈번한 코로나19 검사가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푸껫에서 3주를 지낸 외국인 관광객 중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이들은 태국 내 다른 지역을 여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출처 : 연합뉴스

Leave a Reply

Thailand 08-10-2022

4,611,741 Total Cases
2,335 New Cases
21,096 Active Cases
31,698 Total Deaths
32 New Deaths
4,558,947 Recovered

S. Korea 08-10-2022

20,845,973 Total Cases
151,734 New Cases
1,699,743 Active Cases
25,382 Total Deaths
50 New Deaths
19,120,848 Recove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