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군부 “경찰도 전투현장 투입”

This post has already been read 84 times!

쿠데타 이후 도심에서 군의 지휘를 받는 미얀마 경찰. (자료사진)

쿠데타로 집권 중인 미얀마 군부가 경찰도 전투 현장에 배치할 수 있도록 하는 법을 새로 만들었다.

반군부 세력의 무장 투쟁에 희생자가 늘어나는데다, 유혈 탄압에 불만을 품고 군을 이탈하는 이들이 증가하면서 병력이 모자라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라와디와 미얀마 나우 등 현지 매체는 군정을 이끄는 민 아웅 흘라잉 총사령관이 지난달 하순 새로운 경찰법에 서명했다고 최근 보도했다.

이 경찰법은 경찰 조직을 군 부대와 같이 총사령관 휘하에 두도록 하고, 필요할 경우 전투 현장에 투입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에 대해 이라와디는 군부 내 인력난을 해소하기 위해 법까지 만들어 경찰까지 투입하려는 것은 쿠데타 군사정권의 절박함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민 불복종운동(CDM)에 참여 중인 한 경찰관은 매체에 “경찰을 전쟁터에 보낸다면, 앞으로는 소방관과 공무원까지 전투에 투입하려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반군부 진영 임시정부 격인 국민통합정부(NUG)측은 지난해 6월부터 올해 2월 말까지 쿠데타군 9천여 명이 사망하고 3천여 명이 다쳤다고 주장했다.

또한 군을 이탈한 장교나 사병도 3천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NUG는 보고 있다.

한 경찰 CDM 단체는 쿠데타 이후 경찰복을 벗은 이도 7천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한다고 이라와디는 전했다.

시민들이 쿠데타에 대한 항의 표시로 양철 쟁반을 두들기고 있다(자료사진)2021.2.2
시민들이 쿠데타에 대한 항의 표시로 양철 쟁반을 두들기고 있다(자료사진)2021.2.2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새 경찰법은 이와 함께 냄비와 프라이팬을 두드리는 사람을 체포할 수 있도록 하는 조항도 담았다고 매체는 전했다.

미얀마에서는 냄비 등을 두드려 소음을 내는 것이 악마를 쫓아낸다는 의미를 갖고 있는데, 쿠데타 이후 주민들이 이를 통해 군부에 반대한다는 의사를 표시해 왔다.

미얀마 군부는 문민정부가 압승한 지난 2020년 11월 총선이 부정선거였다고 주장하며 지난해 2월 1일 쿠데타로 권력을 잡은 뒤 자국민을 유혈 탄압해 왔다.

유엔 및 인권단체에 따르면 이 과정에서 지금까지 1천700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추산된다.

Leave a Reply

Thailand 05-28-2022

4,438,999 Total Cases
4,488 New Cases
46,731 Active Cases
29,951 Total Deaths
38 New Deaths
4,362,317 Recovered

S. Korea 05-28-2022

18,067,669 Total Cases
14,382 New Cases
452,738 Active Cases
24,139 Total Deaths
36 New Deaths
17,590,792 Recove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