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로힝야족 아동 구걸 논란..”돌봐야” vs “단속해야”

This post has already been read 77 times!

말레이의 로힝야족 아동 구걸 논란. 하리안메트로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 유입된 미얀마 로힝야족 난민 아동들이 길에서 행인 등을 상대로 구걸하는 모습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7일 하리안메트로 등 말레이시아 매체에 따르면, 최근 한 쿠알라룸푸르 시민은 운전하던 중 교차로에 멈춰서자 로힝야족 난민 아동들의 구걸 행위에 놀랐다며 SNS에 동영상을 공개했다.

동영상에 따르면, 어린 아이들이 차량에 다가와 돈을 요구하거나 자신을 휴대전화로 촬영하는 것을 보고 창문을 쾅쾅 두드리기도 했다.

이를 본 한 네티즌은 “아이들이 가게에 몰려다니면서 돈을 달라고 문을 두드리는데, 나가지 않으면 유리창에 돌을 던지기도 한다”며 “이미 극단적인 방법으로 구걸을 하기에 정부가 나서서 단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동영상이 퍼지면서 말레이시아 내에서는  로힝야족 난민들에 대한 불만과 혐오 발언이 쏟아지는 상황이다.

미얀마의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약 70만 명은 2017년 8월 말 미얀마군에 쫓겨 방글라데시로 피해 난민촌에 모여 산다.

난민 중 일부는 국교가 이슬람교인 말레이시아에 가는 것을 목표로 브로커에게 돈을 주고 밀항을 시도하다가 수개월씩 바다를 떠돌거나, 목숨을 잃기도 했다.

말레이시아는 이미 20만명 이상의 로힝야족 난민이 유입됐다며 더 받지 못한다는 입장이다.

쿠알라룸푸르 경찰은 로힝야족 아이들이 이리저리 옮겨 다니며 구걸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며 시민들에게 발견 즉시 신고를 당부했다.

이와 함께 로힝야족 아이들을 보호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국회의원 아잘리나 오트맛 사잇은 전날 트위터를 통해 “로힝야족 아이들이 길거리에서 구걸한다고 해서 그들을 비난해서는 안 된다”며 “그 아이들이 거지가 될 때까지 제대로 보호해주지 못한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난민 아동들이 어른들의 지시에 따라 구걸을 하고 있을 것이라며 아동보호 조정위원회가 나서서 아이들을 도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Leave a Reply

Thailand 05-28-2022

4,438,999 Total Cases
4,488 New Cases
46,731 Active Cases
29,951 Total Deaths
38 New Deaths
4,362,317 Recovered

S. Korea 05-28-2022

18,067,669 Total Cases
14,382 New Cases
452,738 Active Cases
24,139 Total Deaths
36 New Deaths
17,590,792 Recove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