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코로나 사망자 10명 중 4명 당뇨병 앓아”

This post has already been read 350 times!

말레이시아 보건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10명 가운데 4명은 당뇨병을 앓았던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사진설명
사진설명말레이시아 “코로나 사망자 10명 중 4명 당뇨병 앓아”

15일 말레이시아 보건부에 따르면 페이술 이즈완 무스타파 질병통제국 부국장은전날 언론과 인터뷰에서 “코로나 사망자 대부분이 당뇨병과 고혈압 등을 앓는 기저질환자”라며 “당뇨병 환자가 코로나에 감염되면 염증을 포함해 더 심각한 영향을 받는다”고 말했다.

페이술 부국장의 이러한 발언은 세계 당뇨병의 날(11월 14일)에 맞춰서 나왔다.

그는 지난달 말 기준으로 말레이시아 코로나19 사망자의 37.3%가 당뇨병 환자였고, 이는 지난해 38.8% 대비 소폭 감소했다고 수치를 제시했다.

인구 3천200만명의 말레이시아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누적 254만1천여명, 사망자는 2만9천여명에 이른다.

인구 5천만명의 한국 확진자가 누적 39만5천명, 사망자가 3천여명인 점과 비교하면 말레이시아의 코로나 사태 심각성을 알 수 있다.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 시내 전경

사진설명
사진설명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 시내 전경

말레이시아는 코로나 사태 발생 후 비만, 당뇨병, 고혈압 환자가 많다며 식습관, 생활 습관 개선을 대대적으로 촉구했다.

앞서 보건부는 2019년 국민건강·질병 조사 결과 ‘성인의 50%가 비만’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현지인들은 “동남아 국가 가운데 우리가 가장 뚱뚱하다”, “코로나 봉쇄로 비만 인구가 더 늘어났을 것”이라며 우려성 반응을 내놓았다.

말레이시아 성인 5명 가운데 1명이 당뇨병을 앓고 있으며, 18∼40세 젊은 층의 당뇨병 유병률이 지난 15년 동안 두 배로 증가했다. 성인 10명 가운데 3명은 고혈압을 앓고 있다.

말레이시아 의료협회는 “주로 소아 비만 때문에 젊은 층의 당뇨병 유병률이 증가했다”며 “우리는 비만으로 악명높은 국가이기에 소아 비만 아동의 정기검진을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Leave a Reply

Thailand 07-04-2022

4,532,100 Total Cases
1,995 New Cases
24,815 Active Cases
30,721 Total Deaths
18 New Deaths
4,476,564 Recovered

S. Korea 07-04-2022

18,395,864 Total Cases
6,253 New Cases
139,403 Active Cases
24,574 Total Deaths
4 New Deaths
18,231,887 Recove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