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에 시신이..10대 래퍼는 태국정부 코로나 대응 비판에 벌금

This post has already been read 30 times!

거리의 시신을 개인보호장비(PPE) 차림의 보건 관계자들이 수습하고 있다. [네이션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거리의 시신을 개인보호장비(PPE) 차림의 보건 관계자들이 수습하고 있다. [네이션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이 확산 일로인 가운데 정부 대응에 대한 비판 여론이 계속해서 커지고 있다.

23일 일간 방콕포스트 등에 따르면 최근 태국 SNS에 올라온 사진 한 장이 여론의 공분을 불러일으켰다.

한 50대 남성이 시내 길거리에서 숨진 사진이다.

문제는 남성의 시신이 수습되기 전까지 약 12시간 가까이 길거리에 방치됐다는 점이다.

부검 결과 남성의 사인은 코로나19로 드러났다.

보건 당국은 보건 인력들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밤낮으로 일하느라, 당시에 시신을 수습할 인력이 부족했다고 해명했다.

여론의 비판은 쁘라윳 짠오차 정부를 향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일로여서 앞으로 유사 사건이 또 일어날 수 있는데, 정부가 제대로 대처할 수 있겠느냐는 것이다.

태국에서는 최근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자 병상 부족 현상이 발생하면서 병원 입원을 기다리다 집에서 또는 거리에서 숨지는 이가 잇따르며 사회 문제가 되고 있다.

이를 의식한 듯 쁘라윳 짠오차 총리는 전날 화상으로 경제상황관리센터(CESA) 회의를 주재하면서 “집에서 또는 거리에서 구급차를 기다리는 코로나19 환자들 수를 줄이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사진이 다시는 나와서는 안 된다”면서 “관계 당국은 감염된 시민들을 야전 병원으로 데리고 갈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비판한 10대 래퍼가 벌금 처분을 받아 논란이 일고 있다.

‘밀리’라고 불리는 래퍼 다누빠 카나티라꾸랏(18)은 지난달 말 SNS에 정부의 코로나 대응이 엉망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때문에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급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러자 쁘라윳 총리측은 그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태국 경찰은 전날 출석한 다누빠에게 2천밧(약 7만원)의 벌금을 물렸다.

연립정권을 이끄는 팔랑쁘라차랏당 소속이었던 한 인사는 유명인사 20명이 SNS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정부를 비방하는 가짜 뉴스를 퍼뜨리고 있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디지털 경제사회부 장관도 범죄가 될 수 있다며 경고했다.

그러나 법학자들과 야당은 물론 일부 유명인사들도 누구든지 정부를 비판할 자유가 있다면서 강경 대응에 반발하고 있다.

태국은 이날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1만4천575명으로 연일 최다를 기록하고 있다. 사망자도 114명이 나왔다.

확진자가 크게 늘면서 병상 부족 현상이 심화하자 당국은 임시로 대학이나 군 건물을 야전 병원으로 급히 개조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기술이전을 받아 국내에서 생산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공급이 지연되고 공급 물량도 축소되면서 정부에 대한 비판 여론이 비등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부터 방콕 등 13개 ‘최대 위험’ 지역에 기존의 이동 제한 및 야간통금 조치에 더불어 이·미용실, 도서관, 수영장, 공원 등을 폐쇄하는 등 봉쇄 조치를 강화했다.

댓글 남기기

Thailand 12-06-2021

2,145,241 Total Cases
4,000 New Cases
69,012 Active Cases
20,964 Total Deaths
22 New Deaths
2,055,265 Recovered

S. Korea 12-06-2021

477,358 Total Cases
4,324 New Cases
64,424 Active Cases
3,893 Total Deaths
41 New Deaths
409,041 Recove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