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인도네시아, 파키스탄, 필리핀 4개국, 변이 유행국가 추가, 격리면제 제외

This post has already been read 40 times!

정부가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 중인 인도와 인도네시아를 포함한 4개국을 유행국가로 추가 지정해 7월1일부터 격리 면제서 발급을 제한한다.

이에 따라 해당 국가에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완료했더라도 사업·공무·직계가족 방문 목적으로 국내 입국 땐 2주간 격리를 거쳐야 한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 겸 보건복지부 장관은 2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인도, 인도네시아, 파키스탄, 필리핀 4개국을 28일 유행국가로 추가 지정하고 7월1일부터 격리 면제서 발급을 제한하겠다고 밝혔다.

26일 0시 기준 주요 변이 바이러스 유입 상위 5개국 가운데 인도는 91건 중 83건, 인도네시아는 45건 중 42건이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로 확인됐고 필리핀은 45건 중 알파형 26건과 베타형 18건, 파키스탄은 44건 중 41건이 알파형 변이로 확인됐다.

앞서 정부는 이달 13일 격리 면제 재도를 개편하면서 해외 예방접종 완료자가 ▲중요 사업 ▲학술·공익 ▲인도적 ▲공무 국외 출장 목적으로 국내에 입국하는 경우 7월1일부터 격리 면제서를 발급하기로 했다. 인도적 목적에는 장례식 방문에 직계가족 방문(형제·자매 제외)이 추가됐다.

이때 변이 바이러스 유행 국가를 지정해 이 경우 백신별 권장 횟수를 모두 접종하고 2주가 지난 예방접종 완료자도 격리 면제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그런데 6월에는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브라질 등 베타, 감마형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 중인 나라들만 유행 국가로 지정해 델타형 변이 유행 국가에 대한 방역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정부는 국내 유입 확진자 현황과 변이 점유율, 해당국 확진자 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4개 나라를 추가로 지정했다.

아울러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위험도와 백신 효능, 국내 확진률 등을 계속 분석해 유행 국가 추가 지정 여부 등을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

현재까지 지정된 유행 국가는 남아공, 말라위, 보츠와나, 모잠비크, 탄자니아, 에스와티니, 짐바브웨, 방글라데시, 적도기니, 브라질, 수리남, 파라과이, 칠레, 우루과이, 콜롬비아, 아르헨티나, 몰타, 인도, 인도네시아, 파키스탄, 필리핀 등 21개국이다.

또 정부는 격리 면제와 관계없이 해외 예방접종 완료자에 대해 입국 전후로 총 3회 PCR(중합효소 연쇄반응)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출발 72시간 내 발급받은 음성 확인서와 입국 후 1일, 6~7일 등 3차례에 거쳐 감염 여부를 확인한다. 또 능동감시 등을 통해 국내로 유입되지 않도록 관리할 계획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영국의 신규 확진자 중 99%, 러시아는 90%가 델타형 변이 확진자다.

다만 영국과 러시아는 이번 유행국 지정에서 제외됐다.

권 1차장은 “인도와 인도네시아 등 4개국은 델타형 변이 뿐만 아니라 그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히 증가하고 있다”라며 “7월1일 시행 예정이었던 예방접종자의 자가격리면제 확대 대상국에서 긴급하게 제외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권 1차장은 “영국은 델타형 변이가 많이 확산돼있지만 접종이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라며 “치명률에 미치는 영향 등을 추가적으로 분석할 필요가 있고, 분석 결과에 따라 영국을 추가 지정하는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권 1차장은 “러시아는 변이 유행 상황을 확인하고 그 분석 결과에 따라 결정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hailand 12-06-2021

2,145,241 Total Cases
4,000 New Cases
69,012 Active Cases
20,964 Total Deaths
22 New Deaths
2,055,265 Recovered

S. Korea 12-06-2021

477,358 Total Cases
4,324 New Cases
64,424 Active Cases
3,893 Total Deaths
41 New Deaths
409,041 Recove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