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통신사 손잡고 ‘DX’시장 공략 시작한 KT

This post has already been read 50 times!

KT와 트루(True) 관계자들이 태국 디지털전환(DX) 시장 진출과 관련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가상 스튜디오(True 5G XR Studio)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트루의 위툰 지엠시리칸(왼쪽부터) 부장, 피룬 파이리파릿 5G워킹그룹본부장, KT의 문성욱 글로벌사업본부장, KT 김윤호 상무, KT 오호준 팀장. [KT 제공]

KT가 태국 현지 통신사와 손잡고 태국 디지털전환(DX)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KT의 5세대(5G) 통신, 인공지능(AI) 기술 등을 바탕으로 태국 공공시장과 태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 등을 정조준 해 DX 사업 고객을 확대해 나간다는 목표다.

KT는 태국 통신사 트루(True)와 디지털 전환 사업 개발을 주요 내용으로 한 양해각서(MOU)를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KT와 MOU를 맺은 트루는 유선인터넷과 5G 이통통신 서비스, IPTV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태국의 주요 통신사 중 하나다. 올해 1분기 기준 유선 430만명, 무선 3120만명의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다.

KT는 트루와의 이번 MOU를 통해 태국 내 DX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이를 위해 DX 사업 공동 개발과 관련 서비스의 핵심 기술 등에 대한 공동 연구개발을 시작한다.

KT가 보유한 기업전용 롱텀에볼루션(LTE)·5G, 기가아이즈, 인공지능(AI) 호텔 등 DX 역량을 활용해 태국에서 DX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목표다.

특히 기업전용 LTE·5G 사업에 긴밀히 협업해 태국의 대기업, 경찰, 군대, 정부, 태국 내 한국 기업, 글로벌 기업 등 기업고객(B2B), 공공부문(B2G) 고객 대상으로 서비스할 예정이다.

기업전용 LTE·5G는 일종의 무선 전용회선이다. 기업과 정부 등 도입 기관의 데이터를 인트라넷에 안전하게 연결할 수 있다. 일반 가입자가 사용하는 데이터와 완전히 분리되기 때문에 보안성도 높다.

피룬 파이리파릿 트루 5G워킹그룹 본부장은 “태국에서 DX 사업을 하려는 KT와의 이번 협력을 통해 태국 고객들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효과적으로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특히 KT의 기업전용 LTE와 5G 도입으로 고객 데이터 보안 신뢰성을 높이고 전용 요금제를 통한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는 등 기업 고객의 5G 효율성을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문성욱 KT Enterprise부문 글로벌사업본부장은 “트루와 DX 협력을 통해 다양한 디지털 플랫폼 사업을 개발할 것”이라며 “모바일 정보 보안을 강화한 KT 기업전용 LTE와 5G 서비스를 태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을 대상으로 확대 제공하고 기가아이즈와 같은 보안사업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 남기기

Thailand 12-06-2021

2,145,241 Total Cases
4,000 New Cases
69,012 Active Cases
20,964 Total Deaths
22 New Deaths
2,055,265 Recovered

S. Korea 12-06-2021

477,358 Total Cases
4,324 New Cases
64,424 Active Cases
3,893 Total Deaths
41 New Deaths
409,041 Recove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