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국민통합정부·소수민족 반군, 첫 동맹 협정 체결

This post has already been read 32 times!

이라와디 캡처

미얀마 군부에 저항하기 위해 구성된 미얀마 국민통합정부와 소수민족 무장조직 간 첫 동맹이 성사됐습니다.

이라와디 등 현지 매체와 외신에 따르면 서부 친주에서 활동 중인 친국민전선은 지난달 29일 국민통합정부와 동맹 협정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양측은 협정을 통해 평등과 상호 존중, 인정의 원칙에서 군부 독재에 저항하고 시민들을 보호하며 연방 민주주의를 세우는데 협력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번 협정은 두와 라시 라 부통령과 만 윈 카잉 딴 총리 등 국민통합정부 인사들과 푸 징 쿵 의장 등 친국민전선 관계자들 사이에 체결됐습니다.

지난 2월 1일 쿠데타 이후 소수민족 무장조직이 국민통합정부와 정식으로 동맹 협정을 체결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전국휴전협정을 체결한 10개 무장 반군 가운데서도 최초입니다.

현재 다른 전국휴전협정 체결 당사자들은 국민통합정부와 군사정부간 대화를 위한 중재 노력을 하고 있다고 이라와디는 전했습니다.

이들은 지난달 11일 중국을 포함해 당시 전국휴전협정 체결식에 입회했던 국가들에 외교 사절단에 서한을 보내 미얀마 위기 사태 해결을 위해 개입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매체는 전했습니다.

또 2015년 전국휴전협정을 체결한 카렌민족연합의 소 무투 사이 포 의장도 지난달 중순 성명을 내고 쿠데타 사태에 대한 평화적 해결을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많은 미얀마 시민들은 800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간 군부와 대화하라는 것이냐며 반발하기도 했습니다.

친국민전선의 동맹 천명은 국민통합정부의 무장 투쟁에 실질적 도움은 되지 않겠지만, 다른 무장 반군들의 연대에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미얀마 전문가이자 국제분쟁 전문연구기관인 국제위기그룹의 선임 연구원 리처드 호시는 “친국민전선은 현재 실질적인 군사력을 갖고 있지는 않아서 이번 협약 체결은 상징적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호시 연구원은 “하지만 친국민전선은 국외 망명 중인 존경받는 정치 지도자들 덕에 미얀마 정부와 소수민족간 평화 정착 과정에서 매우 중요했기 때문에 이번 협약 체결은 중요하다”고 평가했습니다.

현재 친주에서는 사냥용 소총으로 무장한 주민들로 구성된 친주방위군이 군부와 잇따라 충돌하고 있고, 이 과정에서 군부가 민닷시를 점령하면서 주민 5천명 가량이 인근 산악 지역으로 대피한 상태로 알려졌습니다.

댓글 남기기

Thailand 12-07-2021

2,145,241 Total Cases
4,000 New Cases
69,012 Active Cases
20,964 Total Deaths
22 New Deaths
2,055,265 Recovered

S. Korea 12-07-2021

477,358 Total Cases
4,324 New Cases
64,424 Active Cases
3,893 Total Deaths
41 New Deaths
409,041 Recove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