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간편식 트렌드는 ‘편리미엄’

This post has already been read 46 times!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인도네시아에서 가정간편식(HMR)을 구매하는 이들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더욱 건강하고 프리미엄을 내세우는 이른바 ‘편리미엄’(편리함+프리미엄) 제품이 소비 트렌드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콤파스(Kompas), 드띡(Detik) 등 현지 주요 매체들은 가정간편식을 2021년 대표식품으로 언급했으며, 앞으로도 신 포장기술이 더해진 제품들이 출시될 것이라고 전했다. 식품 관련자들은 장기간의 재택근무 및 외출제한으로 가정간편식을 올해의 식품트렌드로 꼽았다.

특히 냉동 가정간편식은 주목을 받고 있는 분야이다. 장기간 보관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인도네시아 냉장창고협회(ARPI)에 따르면 지난해 냉동식품 섭취량은 전년대비 17% 증가했다. 현지 식당에서도 완조리된 냉동식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온라인 상에서도 냉동 즉석섭취식품을 판매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편의점 또한 즉석조리식품을 판매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전역에 총 1만8603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인도마렛 편의점은 즉석섭취식품 외 즉석조리식품도 판매하기 시작했다. 밥과 반찬으로 구성된 도시락 종류는 물론, 구매 후 간단히 조리해서 먹을 수 있도록 야채, 양념 등이 포함된 즉석조리식품 종류가 매장에 진열돼 있다.

윌리엄 웡소의 즉석섭취식품

유명 셰프들도 관련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요리 대가 윌리엄 웡소는 지난 4월 본인 이름을 걸고 가정간편식 신제품을 출시했다. 그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고든 램지(Gorden Ramsey)요리사에게 인도네시아 대표음식 른당(Rendang) 조리법을 전수해 준 바 있다. 해당 제품은 바쁜 현대인들이 간편하게 한 끼를 해결하도록 생산됐다. 현지에서 유명한 음식 3가지 종류로 구성되며, 상온 보관, 조미료 무첨가 및 100g 단위의 소포장이 특징이다. 현재 미국과 터키에도 수출을 시작했다.

aT 관계자는 “인도네시아에서 판매되는 한국산 가정간편식은 떡볶이 등 간식 제품을 넘어 사골, 영양죽, 만두, 덥밥 등 다양한 제품들이 수입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가정간편식 시장은 계속 확대될 것”이라고 전했다.

출처 : 리얼푸드

댓글 남기기

Thailand 12-07-2021

2,145,241 Total Cases
4,000 New Cases
69,012 Active Cases
20,964 Total Deaths
22 New Deaths
2,055,265 Recovered

S. Korea 12-07-2021

477,358 Total Cases
4,324 New Cases
64,424 Active Cases
3,893 Total Deaths
41 New Deaths
409,041 Recove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