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중국 대신할 공급망?.. “돌다리도 두들겨 보고”

This post has already been read 141 times!

베트남의 FTA 체결 현황. /그래픽=한국무역협회

최근 베트남이 중국을 대체하는 공급망 다변화 기지로 급부상하고 있으나 통상 및 시장 리스크도 커지고 있어 한국기업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13일 발표한 ‘공급망 다변화의 수혜주 베트남, 기회와 리스크는?’에 따르면 중국 주변국들이 중국과 정치·외교적 갈등을 빚으면서 베트남이 대체 투자지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이와 함께 미·중 갈등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발생으로 공급망 다변화를 꾀하는 기업들의 베트남 이전 현상이 더욱 가속화됐다.한국기업들의 베트남 수출과 투자도 확대되고 있다. 베트남은 2017년 중국과 미국에 이어 우리나라의 3대 수출국으로 부상한 뒤 꾸준히 3위 자리를 지키는 중이다. 지난해 기준 베트남에 진출한 우리 기업도 3324개로 중국(2233개)을 넘어섰다. 2019년 한국의 베트남 직접투자액도 83억달러에 달해 베트남 전체 외국인직접투자(FDI) 유입액 390억달러 중 21.4%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중 무역분쟁 이후 미국의 수입처 변화 (2018~2019년 증감률). /자료=유엔 컴트레이드
미·중 무역분쟁 이후 미국의 수입처 변화 (2018~2019년 증감률). /자료=유엔 컴트레이드

이와 관련해 보고서는 “베트남의 무역규모가 확대되면서 베트남산 제품에 대한 수입규제가 크게 증가하고 미국의 환율 상계관세 조사대상에도 포함되는 등 통상 리스크가 확대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기업들이 베트남으로 몰려들면서 숙련된 인력과 인프라 확보가 어려워지는 등 시장 리스크도 가중되고 있어 진출 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이유진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베트남을 대상으로 한 엄격한 수입규제 조치가 현지에 진출한 한국기업에도 그대로 적용될 위험이 있다”며 “베트남 당국과의 긴밀한 네트워크 구축과 리스크 요인에 대한 사전 대응방안 마련에도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Thailand 07-04-2022

4,532,100 Total Cases
1,995 New Cases
24,815 Active Cases
30,721 Total Deaths
18 New Deaths
4,476,564 Recovered

S. Korea 07-04-2022

18,395,864 Total Cases
6,253 New Cases
139,403 Active Cases
24,574 Total Deaths
4 New Deaths
18,231,887 Recove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