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덕 쌓겠다” 스스로 참수한 태국 스님.. 5년간 치밀하게 계획

This post has already been read 130 times!

태국의 한 스님이 공덕을 쌓겠다는 이유로 스스로를 참수하는 일이 벌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태국의 한 스님이 공덕을 쌓겠다는 이유로 스스로를 참수하는 일이 벌어져 충격을 주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선에 따르면 태국 농부아람푸 지역에 있는 와트 푸 힌 사원의 스님 탐마콘 왕프리차(68)는 지난 15일 단두대로 스스로를 직접 참수해 숨졌다.

탐마콘은 부처에 제물을 바치는 것은 공덕을 쌓는 일이라면서 스스로를 참수하는 행위가 사후세계의 행운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믿어왔다.
당시 그는 불상 옆에 설치한 임시 단두대 밑에 누워 칼날이 그의 목을 향하게 한 뒤 밧줄을 잘랐고 끝내 자신을 참수했다. 이후 탐마콘의 시신은 조카 분처드 분로드에 의해 발견됐다.

숨진 탐마콘의 옆에는 그의 계획이 새겨진 대리석 조각도 놓여 있었다. 조각 표면에는 ‘나의 머리를 자르는 것은 부처를 찬양하는 길’이라는 문장이 적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분처드는 “그(탐마콘)의 소원은 자신의 머리와 영혼을 바쳐, 다음 생에 더 높은 영적 존재로 환생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부처에게 부탁한 것”이라며 “5년 넘게 이 기이한 의식을 계획해왔다”고 말했다.

탐마콘은 의식을 치르기에 앞서 약 11년간 절을 지켰다. 주변에는 이미 승려직을 떠나겠다고 알린 상태였지만 자신의 오랜 계획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고 매체는 전했다.

경찰은 그의 시신을 사찰에서 병원으로 옮긴 뒤 사인을 확인했다. 이후 시신은 가족에게 인도돼 장례식이 치러졌다.

그러나 태국의 불교 당국은 이번 일에 대해 “이런 불쾌한 상황이 다신 일어나지 않도록 막아야 한다”며 “사찰 내의 관행을 돌아보고 승려들을 돌봐야 한다. 이번 사건은 이 과정을 방치한 증거”라고 깊은 우려를 표했다.

Leave a Reply

Thailand 08-10-2022

4,611,741 Total Cases
2,335 New Cases
21,096 Active Cases
31,698 Total Deaths
32 New Deaths
4,558,947 Recovered

S. Korea 08-10-2022

20,845,973 Total Cases
151,734 New Cases
1,699,743 Active Cases
25,382 Total Deaths
50 New Deaths
19,120,848 Recove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