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타와타나낏, 메이저 첫 승

This post has already been read 86 times!

태국 신인 패티 타와타나낏이 5일(한국시간) 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 ANA 인스퍼레이션 정상에 올라 포피스 폰드에 빠지는 우승 세리머니를 펼친 뒤 우승컵을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AP]
태국 신인 패티 타와타나낏이 5일(한국시간) 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 ANA 인스퍼레이션 정상에 올라 포피스 폰드에 빠지는 우승 세리머니를 펼친 뒤 우승컵을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AP]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새로운 슈퍼스타가 탄생했다. 시즌 첫 메이저대회는 오롯이 그를 위한 대관식 무대였다.

세계랭킹 103위의 신인 패티 타와타나낏(22·태국)이 LPGA 투어 데뷔 첫 승을 거두며 시즌 첫 메이저퀸에 등극했다.

타와타나낏은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 최종라운드에서 이글 하나와 버디 2개로 4타를 줄이며 최종합계 18언더파 270타를 기록했다. 타와타나낏은 이날 10타를 줄이며 코스레코드 타이(62타)를 기록한 리디아 고(뉴질랜드)의 맹렬한 추격을 2타 차로 따돌리고 태국 선수 중 최초로 ‘호수의 여인’이 됐다. 우승 상금은 46만5000달러(약 5억 2500만 원).

또 나흘 내내 선두를 지키며 2000년 카리 웹(호주) 이후 21년 만에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에 성공했다. 신인 선수 우승은 1984년 줄리 잉스터 이후 무려 37년 만이다.

똑바로 멀리 보내는 드라이버에 송곳 아이언샷, 감각적인 퍼트까지. 타와타나낏이 나흘 내내 결점없는 단단한 플레이를 펼치며 원맨쇼를 펼쳤다. 특히 신인 답지 않게 최종일 승부처서도 흔들리지 않는 멘털까지 보유, 올시즌 LPGA 투어 무대를 강타할 ‘괴물 루키’로 떠올랐다.

키 165㎝로 큰 편은 아니지만 탄탄한 피지컬과 유연성을 바탕으로 한 장타력으로 ‘여자 디섐보’라는 새 별명까지 붙었다. 이번 대회 평균 드라이버거리는 무려 323야드에 달했다. 미프로골프(PGA) 투어 선수 못지 않은 비거리다. 나흘 평균 그린적중률은 84.7%에 달했고 퍼트수도 29개에 불과했다.

5타 차 선두로 출발한 타와타나낏은 2번 홀(파5) 칩샷으로 이글을 낚아 공동 2위에 6타 차로 앞서며 순항하는 듯했다. 그러나 전반에만 7타를 줄인 리디아 고의 거센 추격에 후반 초반 2타 차로 쫓겼다. 타와타나낏은 12번홀(파4)서 과감한 핀 공략으로 탭인 버디를 뽑아내 다시 3타 차를 만들었지만, 리디아 고도 15번홀(파4) 버디로 다시 추격했다. 그러나 리디아 고의 버디는 더이상 나오지 않았고 타와타나낏은 침착하게 파를 지켜나가 우승을 확정했다.

타와타나낏은 우승 후 “경기 내내 리더보드를 한번도 보지 않고 나만의 경기를 하자는 생각을 했다. 초반엔 긴장해서 일부러 천천히 걸으려고 노력했다”며 “아마추어로 이 대회에 출전했을 때 포피스 폰드에 빠지는 챔피언을 보며 언젠가 나도 해보고 싶다는 꿈을 가졌었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태국인 어머니를 둔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플레이를 보고 골프를 시작했다는 그는 “우즈는 얼마를 이기고 있든 상관없이 1라운드처럼 늘 최선을 다해 경기한다”고 했다.

타와타나낏은 2016년 미국주니어골프협회(AJGA) ‘올해의 선수’로 선정되며 태국 골프스타 아리야 주타누간을 이을 유망주로 일찌감치 주목받았다. 2017년부터 두 시즌 동안 UCLA 골프부에서 활약하며 7승을 거뒀고, 아마 시절 출전한 2018년 US여자오픈서는 공동 5위에 올랐다. 2019년 5월 프로 전향한 뒤 LPGA 2부 투어(시메트라 투어)에서 3승을 거두며 평균 타수 1위, 상금 2위 등을 기록했다.

한국음식을 좋아한다는 타와타나킷은 지난해부터 하나금융그룹 후원을 받고 있다. 타와타나낏을 영입한 하나금융그룹은 “ 잠재력이 매우 큰 선수”라고 영입 배경을 밝혔다.

김세영이 이날 6타를 줄이며 11언더파 277타로 넬리 코르다(미국), 펑샨샨(중국)과 공동 3위에, 박인비와 고진영이 10언더파 278타로 공동 7위에 올랐다. 디펜딩챔피언 이미림은 9언더파 279타로 공동 10위로 대회를 마쳤다.

댓글 남기기

Thailand 12-07-2021

2,145,241 Total Cases
4,000 New Cases
69,012 Active Cases
20,964 Total Deaths
22 New Deaths
2,055,265 Recovered

S. Korea 12-07-2021

477,358 Total Cases
4,324 New Cases
64,424 Active Cases
3,893 Total Deaths
41 New Deaths
409,041 Recove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