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정세 불안”..미국, 비필수 업무 공무원 소개령

This post has already been read 58 times!

<앵커>

미얀마에서는 군부의 잔혹한 유혈진압으로 사태가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 정부는 미얀마에 주재하는 자국의 비필수 업무 공무원과 가족을 철수시키기로 했습니다.

정준형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정부가 미얀마에 주재하는 외교관을 비롯한 자국의 비필수 업무 공무원과 가족들에 대해 철수 명령을 내렸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미국 국무부가 미얀마 정세 불안정을 이유로 철수 명령을 내린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앞서 지난달 14일 현지 직원들을 상대로 자발적 철수를 허가하는 명령을 내렸는데 이를 다시 상향 조정한 겁니다.

이와 함께 미국 정부는 자국민들에 대해 미얀마에서 무장 폭력이 일어날 수 있다며 미얀마를 여행하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오늘(31일) 발표한 국가별 인권보고서에서도 미얀마에서 일어나는 인권침해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토니 블링컨/미국 국무장관 : 미얀마에서는 비폭력 시위대가 살해당하고, 구타당하고, 감금당하고 있습니다. 지난 토요일에는 미얀마 군부에 의해 100명 이상이 숨졌습니다.]

미국 정부는 앞서 지난 2013년 미얀마와 맺은 교역 협정의 이행을 중단한다면서 미얀마 군부를 압박하기도 했습니다.

미얀마 상황을 논의하기 위한 유엔 안보리가 긴급 소집된 가운데 미얀마 사태가 내전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점차 커지고 있습니다.

반쿠데타 시위대가 소수민족 무장 단체들에 도와달라는 공개서한을 보낸 것과 관련해 미얀마 군부가 소수민족 무장 조직에 대해 대대적 공격을 감행하고 있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미얀마 남동부 지역 소수민족 반군 단체인 카렌 민족연합은 정부군 수천 명이 자신들의 영역으로 진격해오고 있다면서 충돌을 피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댓글 남기기

Thailand 09-24-2021

1,537,310 Total Cases
12,697 New Cases
127,392 Active Cases
16,016 Total Deaths
132 New Deaths
1,393,902 Recovered

S. Korea 09-24-2021

295,132 Total Cases
2,433 New Cases
28,206 Active Cases
2,434 Total Deaths
7 New Deaths
264,492 Recove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