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6천억 규모 인도네시아 ‘바탐공항 개발사업’ 수주

This post has already been read 39 times!

인도네시아 바탐섬에 있는 항나딤국제공항 전경. 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도네시아 바탐섬에 있는 항나딤국제공항(이하 바탐공항)의 민관협력 개발사업을 수주했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공항이 처음으로 해외공항 운영·개발사업에 진출한 것이다.

인천공항은 스위스 취리히공항, 프랑스 EGIS, 인도 GMR 등 세계 유수의 공항 운영사들과의 치열한 경쟁 끝에 최종 낙찰자로 뽑혔다. 사업기간이 25년에 이르고 사업비 규모도 약 6000억원에 달하는 등 인천공항이 수주한 사업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다. 공항공사는 해외공항 운영·개발사업 진출은 처음이라고 의의를 설명했다.

2019년 기준 연간 450만명의 여행객이 다녀간 바탐공항은 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 및 라이언에어를 포함한 8개 항공사가 23개 노선을 운영 중이다. 바탐 지역은 싱가포르와 인접한 지리적 강점을 기반으로 2009년 인도네시아 최초로 자유무역지역으로 지정된 곳이다. 현재 22개의 산업단지에 약 1000개에 이르는 기업이 활동하고 있으며, 최근 5년간 해외투자유치금액이 2조7000억원에 이르는 등 항공화물시장의 성장잠재력이 큰 곳으로 평가받고 있다.

공항공사는 이번 사업을 통해 면세 등 상업시설 임대사업에 집중돼 있던 수익구조를 다변화하는 한편, 공항 영토를 해외로 확장해 신규 항공수요를 창출하는 등 지속적 성장을 위한 동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또 중소기업과 협력해 인천공항이 자체 개발한 공용여객처리시스템을 바탐공항에 수출하는 등 공항 운영 및 건설 핵심 분야에 국내 기업과의 동반진출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경욱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이번 바탐 항나딤공항 사업 수주는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공항인프라 투자개발사업 발주가 상당히 위축된 가운데 이뤄낸 성과라서 더 의미가 깊다”며 “이번 수주를 계기로 글로벌 공항운영사로 입지를 견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한겨레

댓글 남기기

Thailand 09-17-2021

1,448,792 Total Cases
14,555 New Cases
129,421 Active Cases
15,124 Total Deaths
171 New Deaths
1,304,247 Recovered

S. Korea 09-17-2021

281,938 Total Cases
2,008 New Cases
25,455 Active Cases
2,389 Total Deaths
3 New Deaths
254,094 Recove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