뎅기열 확산, 모기에 물리지 않는 예방과 주의가 필요

This post has already been read 141 times!

뎅기열 확산, 모기에 물리지 않는 예방과 주의가 필요

  8월 5일까지 뎅기열(Dengue fever, Thai : ไข้เด็งกี่) 감염자가 촌부리도 씨라차군에서 이미 509명에 이르렀다고 보도가 있었는데, 현재 촌부리 뿐만이 아니라 태국 각지에서 감염자가 나오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태국 국내에서는 올해 1월부터 현재까지 25,708명의 감염 사례가 확인되었으며, 사망자는 15명에 달하고 있다.

  뎅기열은 뎅기 바이러스를 가진 모기에 물리는 것으로 감염된다. 한번 걸리면 면역력을 가질 수 있지만, 다른 형태의 뎅기 바이러스에 감염될 경우 다시 발병한다. 뎅기열 매개 모기의 활동 시간은 새벽 전부터 저녁때까지이며, 예방 접종이나 예방약이 없어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유일한 예방법이다.

  감염에서 발병까지의 기간(잠복기)은 보통 3~7일이며 증상은 갑작스러운 발열(38~40도), 두통, 관절통, 근육통 등이다. 특효약이 없어 일반적으로 대증 요법으로 치료를 진행한다. 발열은 3~5일 계속되며 해열과 함께 가려움증을 동반한 발진이 가슴이나 온 몸에 퍼질 수 있다. 증상으로는 식욕 부진, 전신 권태감이 1~2주간 계속된다. 혈소판이 감소된 경우에는 코 출혈, 잇몸 출혈, 생리 출혈 과다가 발생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1~2주에서 회복되며 후유증을 동반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특별한 치료를 하지 않아도 중증에 이르지 않는 경우가 많아 사망률은 1% 이하이다. 그러나 때때로 심한 형태의 뎅기출혈열(Dengue hemorrhagic fever)이 발병할 수도 있다. 뎅기출혈열은 입과 코 등의 점막에서 출혈을 동반하며 사망률이 낮은 뎅기열과 달리 일반적으로도 10% 전후이며,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을 경우 40~50%가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뎅기열에 걸린 사람이 뎅기출혈열로 발전하는 것은 사전에 예측할 수 없다.

  태국에서는 연중 감염이 보고되고 있지만, 모기가 번식하는 우기가 감염자가 많이 늘어나는 시기라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출처 : Thai Post

Leave a Reply

Thailand 08-10-2022

4,611,741 Total Cases
2,335 New Cases
21,096 Active Cases
31,698 Total Deaths
32 New Deaths
4,558,947 Recovered

S. Korea 08-10-2022

20,845,973 Total Cases
151,734 New Cases
1,699,743 Active Cases
25,382 Total Deaths
50 New Deaths
19,120,848 Recove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