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반정시위대 수천명 국왕 직속 부대 앞서 항의집회

This post has already been read 244 times!

[방콕=AP/뉴시스]17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의 의사당 부근에서 민주화 시위가 열려 경찰이 시위대를 해산하기 위해 물대포를 쏘고 있다. 태국 의회가 이날부터 이틀간 7개 개헌안을 논의하는 가운데 의사당 주변에서는 개헌 찬반 집회가 열렸다. 2020.11.17.
[방콕=AP/뉴시스]17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의 의사당 부근에서 민주화 시위가 열려 경찰이 시위대를 해산하기 위해 물대포를 쏘고 있다. 태국 의회가 이날부터 이틀간 7개 개헌안을 논의하는 가운데 의사당 주변에서는 개헌 찬반 집회가 열렸다. 2020.11.17.


태국에서 왕실개혁을 요구하는 학생 주도의 반정부 시위가 29일(현지시간) 수도 방콕에서 수천명이 참여한 가운데 펼쳐졌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반정시위대는 이날 방콕에 있는 마하 와치랄롱꼰 국왕의 직속부대인 육군 제11보병연대 기지 앞으로 2000명이 몰려가 항의집회를 가졌다.

시위대는 왕실개혁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친위대를 휘하에 두고 만행을 저지른 나치독일의 히틀러처럼 와치랄롱꼰 국왕이 비난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촉구했다.

태국에서 헌법으로 국왕의 불가침성을 명시하고 있다. 왕실을 모욕할 경우 불경죄로 최대 징역
15년형에 처할 수 있다.

와치랄롱꼰 국왕을 유대인 대학살(홀로코스트)를 자행한 히틀러를 거론하며 비판한 것은 이례적이다.

앞서 작년 10월 와치랄롱꼰 국왕은 칙령으로 방콕을 거점으로 해서 왕실에 인접해 주둔한 제1, 제11 보병연대를 자신의 직접 지휘하에 두었다.

시위대는 성명에서 “히틀러가 정치적인 폭력을 행사하려고 친위대(SS)로 알려진 사병을 두고 대학살에 관여했다”고 지적했다.

성명은 와치랄롱꼰 국왕 휘하의 제1, 제11 보병연대를 ‘사병’으로 자리매김하고 지난해 조직개편으로 돌리라고 요구했다.

출처 : 뉴시스

Leave a Reply

Thailand 08-05-2022

4,600,978 Total Cases
2,253 New Cases
21,110 Active Cases
31,529 Total Deaths
34 New Deaths
4,548,339 Recovered

S. Korea 08-05-2022

20,273,011 Total Cases
112,857 New Cases
1,484,908 Active Cases
25,191 Total Deaths
47 New Deaths
18,762,912 Recove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