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총선앞두고 한국 ‘코로나 총선’ 노하우 요청

This post has already been read 233 times!

오는 11월 8일 총선이 예정된 미얀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성공적인 총선을 치렀던 한국에 도움을 요청했다.

9일 주미얀마 한국대사관(대사 이상화)에 따르면 이틀 전 한국 중앙선관위 관계자와 미얀마 연방선거관리위원회(UEC)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양국 간 화상회의가 열렸다.

화상회의는 미얀마가 심각한 코로나19 재확산에도 불구하고 민주주의의 주요 이정표가 될 총선을 예정대로 치르기로 한 상황에서, 선거를 한 달가량 앞두고 미얀마 측의 요청으로 이뤄졌다고 대사관은 전했다.

화상회의에서 미얀마 측은 ▲코로나19 상황에서의 선거운동 가이드라인 ▲해외 사전투표 진행 ▲투표소 위생방역 관리 ▲격리자 투표 진행 방식 ▲투표 관리원들의 방역 지침 등에 대해 문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선관위는 이에 대해 지난 4월 총선 당시의 경험을 상세하게 설명했다고 대사관은 전했다.

특히 확진자·자가 격리자에 대한 투표방식 및 개표관리 등도 자세히 소개했다.

박찬진 선관위 사무차장은 “4월 총선 당시 ‘최고의 방역이 최고의 선거 관리’라는 자세로 임해 방역과 참정권 두 목표를 모두 달성할 수 있었다”며 “한국 경험을 미얀마 정부와 공유해 11월 미얀마 총선이 성공적으로 치러지는 데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쏘 다니엘 찌 미얀마 연방선거관리위원은 코로나19 재확산이 심각한 가운데 총선을 앞둔 시점에서 한국의 우수한 방역 및 선거 관리 경험을 공유해준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고 대사관은 전했다.

먀 레이 세인 보건체육부 차관도 회의를 마치면서 “한국이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28년 만에 최고 투표율을 기록하는 등 성공적인 총선을 치른 것을 다시 한번 축하한다”면서 “미얀마에 소중한 경험을 공유해 준 것에 대해 감사한다”고 말했다.

앞서 중앙선관위는 주한 미얀마 대사관 내 재외국민 투표소 설치에도 도움을 줬다고 대사관 관계자는 덧붙였다.

출처 : 연합뉴스

Leave a Reply

Thailand 08-02-2022

4,594,127 Total Cases
1,843 New Cases
22,009 Active Cases
31,434 Total Deaths
27 New Deaths
4,540,684 Recovered

S. Korea 08-02-2022

19,932,439 Total Cases
111,700 New Cases
1,252,281 Active Cases
25,084 Total Deaths
16 New Deaths
18,655,074 Recovered